Ольга Литвиненк — Листья 가사 및 번역

이 페이지에는 Ольга Литвиненк의 노래 "Листья"의 가사 및 한국어 번역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가사

И плакала река на мокрые глаза в пустоту.
А осень — это я, без тебя. А осень — это ты, без меня.
А осень — это дверь из дождя, дождя…
Припев:
Листья в осень, а мы опять в себя тихо просим немножечко тепла.
Листья в осень, мы снова в никуда. Твое сердце исчезло без следа.
Листья в осень, а мы опять в себя тихо просим немножечко тепла.
Листья в осень, мы снова в никуда. Твое сердце исчезло без следа.
Простуженные дни, без лишней суеты,
Мы вдвоем с небес и до земли пускали корабли далеко.
А осень — это я, без тебя. А осень — это ты, без меня.
А осень — это дверь из дождя, дождя…
Припев:
Листья в осень, а мы опять в себя тихо просим немножечко тепла.
Листья в осень, мы снова в никуда. Твое сердце исчезло без следа.
Листья в осень, а мы опять в себя тихо просим немножечко тепла.
Листья в осень, мы снова в никуда. Твое сердце исчезло без следа.
Листья в осень, а мы опять в себя тихо просим немножечко тепла.
Листья в осень, мы снова в никуда. Твое сердце.
Листья в осень, а мы опять в себя тихо просим немножечко тепла.
Листья в осень, мы снова в никуда. Твое сердце исчезло без следа.
Листья в осень, а мы опять в себя тихо просим немножечко тепла.
Листья в осень, мы снова в никуда. Твое сердце исчезло без следа.

가사 번역

그리고 강 공허함에 젖은 눈에 울었다.
그리고 가을은 너없이 나다. 그리고 가을은 나없이 당신입니다.
그리고 가을은 비,비로 만든 문입니다…
합창:
가을에 잎,우리는 다시 자신에 조용히 약간의 따뜻함을 부탁드립니다.
가을에 잎,우리는 아무데도 다시 있습니다. 심장이 흔적도 없이 사라졌어
가을에 잎,우리는 다시 자신에 조용히 약간의 따뜻함을 부탁드립니다.
가을에 잎,우리는 아무데도 다시 있습니다. 심장이 흔적도 없이 사라졌어
어떤 소란없이 추운 일,
천국과 지구로부터 온 우리 둘이서 함선들을 멀리 보냈지
그리고 가을은 너없이 나다. 그리고 가을은 나없이 당신입니다.
그리고 가을은 비,비로 만든 문입니다…
합창:
가을에 잎,우리는 다시 자신에 조용히 약간의 따뜻함을 부탁드립니다.
가을에 잎,우리는 아무데도 다시 있습니다. 심장이 흔적도 없이 사라졌어
가을에 잎,우리는 다시 자신에 조용히 약간의 따뜻함을 부탁드립니다.
가을에 잎,우리는 아무데도 다시 있습니다. 심장이 흔적도 없이 사라졌어
가을에 잎,우리는 다시 자신에 조용히 약간의 따뜻함을 부탁드립니다.
가을에 잎,우리는 아무데도 다시 있습니다. 당신의 마음.
가을에 잎,우리는 다시 자신에 조용히 약간의 따뜻함을 부탁드립니다.
가을에 잎,우리는 아무데도 다시 있습니다. 심장이 흔적도 없이 사라졌어
가을에 잎,우리는 다시 자신에 조용히 약간의 따뜻함을 부탁드립니다.
가을에 잎,우리는 아무데도 다시 있습니다. 심장이 흔적도 없이 사라졌어